본문영역

패션 | 뉴스

에이랜드X슬기와민, 흑백으로 채우는 무한 패턴의 레인 코트 선뵈

2018-11-01

신진 디자이너 편집숍 에이랜드가 그래픽 디자이너 듀오 슬기와 민과 만났다.

 

2018년 한해동안 그래픽 디자이너 7인과 진행하는 에이랜드의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 ‘그래피커’는 이제 2회 오픈만을 앞두고 있다. 


특히 슬기와 민 디자이너는 30일 그래피커를 통해 그들의 아이덴티티가 담긴 새로운 위장 패턴의 ‘Day In Day Out’ 레인코트를 선보인다.

 

레인코트를 입은 신호수 로봇(최성민 디자이너), 최슬기 디자이너(사진제공: 에이랜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자켓의 전면을 채운 패턴이다. 검정과 하양으로만 이루어진, 옛날 게임기에서나 볼 법한 이 그래픽은 2011년 리스본 실험 디자인 비엔날레에 출품했던 인사하는 신호수 로봇을 통해 선보인 바 있다. 

 

픽셀 단위의 표현만이 가능했던 최초의 매킨토시 컴퓨터 그래픽의 오마주로 무한 패턴 채우기 기능을 이용한 위장 패턴을 만들었는데, 색이나 계조를 표현할 수 없는 한계 안에서 이미지를 발견하고자 하였다.

레인코트의 소재로는 실험실 가운이나 건축 현장에 많이 쓰이는 종이의 일종인 타이백을 사용했다. 일반 의류에서는 많이 사용하지 않는 생소한 소재인데, 소재의 선택마저 다양한 작업을 통해 그래픽 디자이너에 대한 편견을 허물고 있는 그들의 행보와 닮았다. 

 

2013년부터 15년까지 에이랜드 온라인몰 웹사이트 디자인을 맡았던 슬기와 민은 “그때는 상품을 보여주는 쇼윈도를 디자인한다는 생각으로 접근했는데, 이번엔 상품 자체를 제안하게 되었다”며 에이랜드와의 깊은 인연을 밝히기도 했다.

 

Day In Day Out 레인코트(사진제공: 에이랜드)

 

디자이너 브랜드 유즈드 퓨처(Used Future)가 제작에 참여했다. 유쓰컬쳐와 각종 서브컬쳐를 기반으로한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사랑받고 있는 유즈드 퓨처는 현재 베를린, 밀라노, 코펜하겐, 도쿄 등 전세계 15개국의 하이엔드 편집매장에 입점되어 있으며, 그래피커에선 소매와 포켓 디테일을 더한 간결한 실루엣으로 그래픽 패턴과 잘 어울리도록 만들었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그동안 전시나 책 등을 통해 눈으로만 보던 슬기와 민의 작품을 직접 착용하고 소장할 수 있는 기회로, 그들의 작품 세계를 사랑하고 동경하는 많은 팬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이다. 

 

날씨에 관계없이 날이면 날마다(Day In Day Out) 걸쳐도 좋을 유니크한 패턴의 레인 코트는 오는 30일부터 2주 간 에이랜드 온라인몰에서 단독으로 만나볼 수 있다.

 

에디터_ 김영철(yckim@jungle.co.kr)

 

 

facebook twitter

#에이랜드 #슬기와민 #콜라보래이션 #패션디자인 

김영철 에디터
소설가가 되고 싶었지만, 주변의 반대에 못 이겨 디자인을 전공했다. 패션디자이너로 일하다가 한계를 느끼고 다시 글을 쓰기 시작했다. 언제나 새로운 디자인에 놀라고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 하루하루가 재미있다.

당신을 위한 정글매거진